[칼럼] 충북도에 대한 아쉬운 그래프

타 道 비해 도내 도시 간 인구분포 격차 커 불균형 발전 바로 잡을 연구 필요

박찬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2/28 [08:11]

[칼럼] 충북도에 대한 아쉬운 그래프

타 道 비해 도내 도시 간 인구분포 격차 커 불균형 발전 바로 잡을 연구 필요

박찬미 기자 | 입력 : 2019/02/28 [08:11]

2018전국인구분포도.jpg
▲ 그래프/ 충북넷 이유민 디자이너
[충북넷=박찬미 기자] 도시 간 인구분포를 나타낸 그래프에서 충북도에 대한 그래프가 유독 눈에 띈다.

다른 도에 비해 유난히 크게 벌어진 격차 때문이다.

2018년 행정자치부 통계자료 집계결과 광역자치단체 내 1, 2위 도시 간 인구 격차에서 경남도 약 52, 전북도 약 35, 충남도 약 32, 제주도 약30, 경기도 약 16만, 경북도 약 9, 강원도 약 6, 전남도 약 6천의 차이를 보였다.

반면 충북도는 약
62만의 차이를 나타내 가장 큰 인구분포의 불균형을 드러냈다.

전국 도시별 인구 순위로 따져 봐도 청주시 14, 충주시 51위로 두 도시 간 37위의 간격이 있음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일각에서는 충북도는 청주북도라는 웃지 못 할 소리도 한다. 도내 지역 간 불균형 발전을 지적하는 쓴 소리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불균형의 격차를 줄이고자 하는 눈에 띄는 이렇다 할 시도는 잘 보이지 않는다.

반쪽짜리 성장은 결국 전체 성장을 멈추게 한다. 이대로라면 충북도의 미래는 불안정하다. 충북도는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 도내 균형 발전을 위한 진심 어린 관심을 쏟아 부어야 한다.

팀의 승리는 한 명의 선수만 잘해서 만들 수 없고 학급의 평균은 한 학생만의 고득점만으로 끌어 올릴 수 없다. 충북도는 이를 인지해야 한다.

충북도가 지역 간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고 함께 이익을 취할 대안을 찾아 상생을 이뤄내는 리더십을 보여주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