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수상태양광 전기안전 실증 공모사업 선정

수상태양광시스템 관련 부품소재 시험․평가, 표준화 안전기준 마련

민경명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23:39]

충북도, 수상태양광 전기안전 실증 공모사업 선정

수상태양광시스템 관련 부품소재 시험․평가, 표준화 안전기준 마련

민경명 기자 | 입력 : 2019/05/13 [23:39]

▲ 청풍호 수상 태양광발전소 전경     © 충북넷


[충북넷=민경명기자] 충북도는 도내 저수지와 댐 등에 수상태양광 확대 보급을 위하여 수상태양광 관련 에너지기술개발사업(R&D)을 추진한다.

 

  도는 지난 10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산업부)이 공모한 ‘수상태양광 전기안전 확보를 위한 실증 및 시설 안전기준 개발’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수상태양광시스템의 전기 안전성을 보장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부품소재 성능시험평가 및 실증 등을 통한 표준화 안전기준을 만들어 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것이 목적이다. 

 

  총사업비는 22억7천만원으로 한밭대학교를 주관기관으로 충북테크노파크, 한국농어촌공사, 대한전기협회, ㈜네모이엔지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사업내용은 기존 설치된 수상태양광의 안정성 관련 국내외 현장 실태조사 분석을 통해 현장설치와 취급 시 문제점 해결방안을 도출하고, 수상태양광 실증을 통한 설치․운용, 현장가이드 등 안전성 강화 기준을 개발한다. 또한, 수상태양광 환경영향평가 프로세스와 객관적 안전성 확보를 통한 에너지 안전망을 구축하고, IP 보호등급, 접지시설 등 국내 시설안전기준 제․개정을 통한 시장 안정성도 확보한다.  

 

  도는 충북테크노파크에 도비를 지원하여 도내 저수지 일원에 20kW 규모의 수상태양광 실증설비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전력품질 신뢰도 분석, 부유체, 전선케이블 열화 등 성능시험평가를 하고, 관련기업에 요소기술 실증을 통한 실적제공과 기업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실증사업을 진행하면서 생산된 전기(연간 27.2MWh)는 인근 농가, 관공서 등에 무상공급할 예정이다. 

 

 충북 도내에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제천 청풍호(3MW), 청주 오창 저수지(3MW), 괴산 소수저수지(2MW), 충주 용담저수지(0.5MW), 영동 추풍령저수지(2MW) 등 5개 지구의 시설이 가동 중으로 연간 14,257MWh 의 전기를 생산해 주변 지역마을로 전기를 공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