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명문고 육성, '제한적 전국모집'으로 가닥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05:57]

충북 명문고 육성, '제한적 전국모집'으로 가닥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05/15 [05:57]

 충북지역 명문고 육성책으로 제한적 전국모집이 대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김병우 도교육감이 전국단위 모집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혀 주목된다. 

 

김 교육감은 14일 충북도교육청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관점에서 충북고교 입학생 전국단위 모집을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차원에서 추진한 기관·기업의 지방 이전이 효과를 거두려면 교육여건 개선이 중요하다”며 “임직원 자녀들이 주소를 이전하지 않더라도 충북에 있는 고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교 입학생 전국단위 모집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관련 법률 시행령을 고쳐야 한다. 교육감이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어서 충북도와 함께 힘을 모아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교육감의 발언은 충북도내 혁신도시, 기업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기업에 근무하는 직원 자녀에게 충북지역 고교에 입학하는 특례를 부여하자는 것이 골자다.

 

한국교육원대 부설 고교의 오송 이전을 통한 명문고 육성과 관련, 김 교육감은 “이 학교를 국립 미래학교로 육성한다면 신입생도 전국단위 모집을 할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을 피력했다.

 

이 같은 방안은 13일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주최한 지역인재 육성 방안 토론회에서도 유력 대안으로 제시됐다.

 

이 토론회에서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충북 이전기관·기업 종사자 자녀에 대해 재학 중학교 소재지에 관계없이 도내 고교 지원을 가능하게 하는 방안을 교육청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부지사는 애초 충북도가 명문고 육성 안으로 제시했던 자율형사립고 설립과 관련해선 “현 정부의 교육정책과 맞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홍민식 부교육감도 “충북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제한적 전국모집 학교 모델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와 함께 노력해보겠다”고 화답했다.

 

도와 도교육청이 이처럼 제한적 전국모집안으로 합의점을 찾아가면서 명문고 육성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은 사그라질 전망이다.

 

▲ 충북도의회.     ©충북넷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