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잠두봉공원, 반세기 지나 편의 시설 갖춘 형태로 ′탈바꿈′

기존 잠두봉공원에서 누에공원으로 명칭 변경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6:21]

청주 잠두봉공원, 반세기 지나 편의 시설 갖춘 형태로 ′탈바꿈′

기존 잠두봉공원에서 누에공원으로 명칭 변경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07/10 [16:21]

▲ 잠두봉 누에교량(조감도). /청주시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잠두봉공원이 50년 만에 시민 편의 시설을 갖춘 형태로 탈바꿈된다.

 

10일 청주시에 따르면 잠두봉공원은 수곡동과 분평동에 위치한 총 18만㎡의 장기 미집행공원이다.

 

이 중 70.8%인 약 13만㎡가 민간개발로, 시민을 위한 공원으로 새롭게 조성된다.

 

공원에는 누에 모양 놀이시설과 야생화원, 수목 학습장이 들어선다. 이와 연계해 다양한 공원 이용 프로그램도 내년부터 운영된다.

 

또, 대왕참나무 숲 쉼터는 야외 테이블이 설치돼 탁 트인 전망을 즐기는 시민들의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민간개발 특례사업으로 토지 보상과 공원 조성 공사비 약 400억 원의 절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 말 새적굴공원과 함께 잠두봉공원 공사가 완료되면 인근 도시 환경의 개선 효과가 클 것”이라며 “공원 이용으로 민간공원 개발에 대한 우려가 어느 정도 불식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잠두봉공원은 산의 모양이 누에의 머리 모양과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시는 이를 착안해 기존 출렁다리를 대신해 누에 모양 교량을 설치하고, 뽕나무 군락지를 조성해 누에공원이라는 컨셉으로 극대화해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