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찾은 지진희, “기대 이상의 규모 놀라”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18:49]

청주공예비엔날레 찾은 지진희, “기대 이상의 규모 놀라”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11/08 [18:49]

▲ 박상언 총장과 배우 지진희가 작품에 관해 이야기 하고 있다.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공예비엔날레에 직접 와보니 정말 기대 이상의 규모와 수준이라 놀랐습니다.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이제 2년 뒤에나 비엔날레를 만날 수 있었네요. 대한민국과 세계의 모든 분이 9일밖에 남지 않은 이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배우 지진희가 청주문화제조창C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시회장을 방문해 작품들을 둘러보며 이같이 말했다.

 

전시 9일만을 남겨둔 비엔날레 흥행에 막판 동력을 불어넣기 위해 방문한 지진희 씨는 이날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시를 직접 둘러본 뒤 조직위원장인 한범덕 청주시장과 만나 공예에 대한 생각과 비엔날레의 성과 등에 관한 이야기 등을 나눴다.

 

평소 이미지 그대로 신사적인 모습으로 등장한 지진희는 전시장 초입에 설치된 최정윤 작가의 작품부터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평소 지진희 씨는 오랜 시간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공예작업을 해온 예술가 답게 전통적인 공예재료인 도자와 유리를 소재로 한 작품부터 도자와 미디어, 한지공예와 LED, 도자와 설치가 만난 융합적인 작품들까지 일일이 주의 깊게 작품을 살폈다.

 

무엇보다 유약의 물성을 회화적으로 담아낸 이가진 작가의 작품과 도자 파편을 이어붙여 의복의 형태로 구현해 낸 리샤오펑 작가의 작품을 눈여겨봤다.

 

또, 투각의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 평가받는 심재천 작가의 작품 등 작가들의 오랜 시간과 공력, 장인정신이 깃든 작품들 앞에서 감동의 눈빛을 숨기지 못했다.

 

특히, 이날 비엔날레를 찾았다가 뜻밖에 배우 지진희 씨와 함께 공예의 몽유도원을 거닐게 된 방문객들은 깜짝 놀란 와중에도 내내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배우답게 관람객 한 명 한 명에게 시선을 맞추며, 따뜻한 미소를 잊지 않은 지진희 씨는 연달아 이어지는 사인과 인증사진 요청에도 친절히 응하며, 비엔날레 입소문 당부도 잊지 않는 등 홍보대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관람객들은 “지진희 씨와 함께 거닌 비엔날레는 평생 잊지 못할 선물이 될 것 같다”며 연신 기뻐했다.

 

전시를 둘러본 지진희 씨는 “이미 미술 관련 인사들과 전문지들을 통해 비엔날레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익히 알고 있었지만, 직접 와보니 전율이 느껴졌다”고 말하면서 “이렇게 좋은 작품들과 멋진 공간을 만날 수 있으니 좋은 평가가 따를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홍보대사가 지녀야 할 자긍심과 뿌듯함을 자랑했다.

 

▲ 팬들에게 싸인을 하고 있는 배우 지진희.     © 오홍지 기자


그러면서 공예마켓에 대해서는 “자신도 고교 시절 금속공예를 전공했지만, 공예작가들이 커 나가기 위해선 판로가 중요하고 그러기 위해선 일단 소비자들에게 써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한편, 배우 지진희 씨는 개막 100일을 앞둔 지난 6월 청주공예비엔날레의 홍보대사로 선정됐으며, 9월2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청주공예비엔날레 프레스데이에 참석해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오디오 가이드 녹음과 홍보영상 촬영에 임했다.

 

특히, 홍보대사 개런티 전액을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혀 비엔날레의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 에도 실렸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괴산군 청천면 김경회 翁, 용돈 모아 200만 원 기부 ‘감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괴산군 청천면 김경회 翁, 용돈 모아 200만 원 기부 ‘감동’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