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국회의원, “청주 오창 소각장 문제 정부 개입”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19:07]

김수민 국회의원, “청주 오창 소각장 문제 정부 개입”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11/08 [19:07]

▲ 김수민 의원.     ©충북넷

[충북넷=오홍지 기자] 바른미래당 김수민 국회의원이 오창 후기리 소각장 건립에 관한 정부 개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청주지역 소각장 신설 문제 관련, 절차적 부당성을 지적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했다.

 

그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상대로 “전국 5분의 1의 쓰레기를 태우는 도시에서 시민들을 행복하게 하지는 못하더라도 적어도 억울한 일은 없도록 하는 것이 총리의 역할”이라며 “주민 생존권을 위한 최후의 보루는 정부다. 정부가 적극 개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이 총리는 “당연한 일이다. 환경영향평가 절차, 금품 살포 의혹에 대한 수사 모두 엄정하게 진행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역할을 약속했다.

 

김 의원은 박천규 환경부 차관에겐 “지난달 28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추진업체가 주민설명회를 무리하게 강행하려다 주민 반대로 무산됐다”면서 “주민 동의를 얻지 못했음에도 불과 3일 만에 보완서를 정부 측에 제출한 업체의 추진 방식이 주민들과 환경청, 환경부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따졌다.

 

박 차관은 “현재 전문기관에서 검토 중에 있고, 결과가 아직 환경부로 오지 않았기 때문에 예단을 갖고 말하기 곤란한 상황”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또 박 차관을 향해 “오창 후기리 인근에 북이면이 있는데 주민건강영향 조사가 결정된 지역”이라며 “이 지역은 10년간 60명의 주민이 암으로 사망하고, 현재 45명의 주민이 각종 암으로 고통 받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자 박 차관은 “폐암 발생이 전국 평균에 비해 높았다는 우려 때문에 영향조사를 하기로 했다”며 “아무래도 환경영향평가에는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충북뉴스 제공

  • 도배방지 이미지

괴산군 청천면 김경회 翁, 용돈 모아 200만 원 기부 ‘감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괴산군 청천면 김경회 翁, 용돈 모아 200만 원 기부 ‘감동’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