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의원, “금강유역환경청, 심각한 하자 있다”

오창 후기리 환경영향평가 재부완 요구 관련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7:06]

변재일 의원, “금강유역환경청, 심각한 하자 있다”

오창 후기리 환경영향평가 재부완 요구 관련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12/02 [17:06]

▲ 변재일 의원. /변재일 국회의원 사무실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변재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청원구)이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금강유역환경청(이하 금강청)의 재보완 요구에는 심각한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변재일 의원은 2일 보도자료에서 “정부도 12월에서 내년 3월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심한 특별대책 기간으로 규정하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동절기 실측조사를 제외한 채 보완서를 제출한 것은 심각한 하자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 의원은 “금강청은 정부부처로서 한번 추진한 정책의 일관성을 잃어버린 채 그때그때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는 방만한 행정처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보완서에는 중대한 보완요구 사항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음에도, 금강청이 환경영향평가 보완서에 대해 재보완 지시를 내린 것은 정책 시행과정에 심각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부동의 결단을 내렸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변 의원은 청주의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기준을 크게 상회하는 등 대기오염문제가 매우 심각한 지역인 만큼 영향예측범위를 5km 이상으로 확대해 사계절 실측 조사를 실시해야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변 의원에 따르면 금강청이 지난 4월 오창 후기리 소각장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시 영향예측범위를 5km 이상으로 확대해 실시해야한다는 보완지시를 내렸지만, ㈜ESG청원은 확대한 지역에 대해 임의로 4~6월에만 추가 실측조사를 실시한 후 졸속으로 보완서를 마련해 지난 10월 31일 금강청에 제출했다.

 

이에 금강청은 전문기관 검토로 지난달 28일 업체에 환경영향평가를 재보완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금강청은 ‘기존 영향예측 조사를 사업지구 경계로부터 5km 이상, 환경기준 및 발암 위해도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까지 확대 실시하라’는 기존 입장을 바꿔, 확대된 범위의 추가측정이 필요없다는 식의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반대 ‘촛불집회’… “즉각 중단하라”
메인사진
포토뉴스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반대 ‘촛불집회’… “즉각 중단하라”
이전
1/12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