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첨단시설‧장비 갖춘 '미래농업교육센터' 준공

김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1 [15:38]

충북농기원, 첨단시설‧장비 갖춘 '미래농업교육센터' 준공

김택수 기자 | 입력 : 2019/12/11 [15:38]

▲미래농업교육센터 준공식. /충북도청 제공     © 충북넷

 

[충북넷=김택수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새롭게 건축한 미래농업교육센터가 11일 준공식을 갖고 새로운 환경에서 농업인 교육을 실시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미래농업교육센터는 4차산업혁명과 이상기후 등 다양한 변화와 수요자에 맞춘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2018년부터 3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준공됐다.

 

교육센터는 지상 2층, 연면적 1,949㎡의 건물과 2,500㎡ 규모의 야외실습장으로 나뉘어 있으며, 건물에는 크고 작은 6곳의 강의실과 농기계 격납고, 농기계 정비실, 사무실 등을 갖췄다.

 

특히, 농업 현장의 복잡한 상황을 컴퓨터를 사용하여 실제 장면과 같이 운전해보는 굴삭기, 무인기(드론) 시뮬레이터 시설과 실습 농업용 무인기(드론)도 구비했다. 

 

한편, 충북농업기술원은 수요자 중심의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짜고 충북도내 농업인과 농업관련 공무원에게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19개 과정 980명에게 미래농업혁신기술 교육과, 11개 과정 600명에게 농업기계과정의 교육을 추진했다.

 

앞으로 기술교육팀은 미래농업교육센터에서 2021년까지 50과정에 5,000명의 농업인과 관계공무원을 대상으로 교육할 계획이며, 미래교육센터가 본격 가동되는 내년에는 아열대작물 재배기술 및 농업용 드론 등 33과정 1,600명의 농업인이 교육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지원기획과 권혁순 과장은 “첨단시설을 갖춘 새 건물에서 받는 교육은 농업인들의 역량을 높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라며, “농업기술원은 새로운 기술과 정보를 얻는데 농업인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뒷받침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이전
1/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