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11년 연속 등록금·입학금 동결 및 인하

2020년도 등록금 0.45%, 입학금 24% 인하
학부모 부담 줄이기 위해 인하결정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8:55]

청주대, 11년 연속 등록금·입학금 동결 및 인하

2020년도 등록금 0.45%, 입학금 24% 인하
학부모 부담 줄이기 위해 인하결정

이정은 기자 | 입력 : 2020/01/22 [18:55]

청주대학교전경. /청주대 제공  © 충북넷

 

[충북넷=이정은 기자]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가 2020학년도 등록금을 인하했다.


청주대는 22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2019학년도 대비 등록금 0.45% 인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학생 1인당 3만4천 원의 등록금이 인하됐다.


특히 그동안 청주대는 등록금을 2009학년도 동결, 2011학년도 동결, 2012학년도 인하(5.1%), 2013학년도 인하(6.0%), 2014학년도 인하(0.1%), 2015학년도 인하(4.0%), 2016학년도 동결, 2017학년도 동결, 2018학년도 동결, 2019학년도 인하(0.42%)하는 등 11년째 동결 및 인하하고 있다.


청주대는 또 2020학년도 입학금의 경우 전년 대비 24% 대폭 인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입학하는 신입생의 입학금은 전년도(54만4천 원) 대비 12만8천 원 인하된 41만6천 원으로 결정됐다.


청주대는 등록금 및 입학금 인하로 부족한 재원을 경상비 절약 등 긴축재정을 유지하는 방법으로 헤쳐나간다는 방침이다.


하민철 청주대 기획처장은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등록금 인하와 동결로 대학재정 운용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정부의 등록금 정책에 부응하고 학부모 및 학생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등록금과 입학금 인하를 결정했다”라며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과 정부의 재정지원사업 확대, 대학발전기금 모금 활성화 등을 통해 극복해 나갈 것이며, 등록금 인하와 별도로 학생 복지와 장학금 예산의 확대를 통해 미래형 창의인재 양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북대 도서관, 지역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메인사진
포토뉴스
충북대 도서관, 지역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이전
1/1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