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농기센터, ‘철저한 월동작물 관리’ 당부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1:48]

괴산군농기센터, ‘철저한 월동작물 관리’ 당부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02/11 [11:48]

▲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전영희)가 올해 겨울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월동작물 관리요령에 따른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전영희)가 올 겨울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 예방을 대비해 월동작물 관리요령에 따른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의 평균기온은 –0.5℃로, 지난해 보다 3.1℃, 평년 대비 2.5℃가 높았다. 이 기간 강수량은 94.5mm로 전·평년 대비 각각 66mm, 59.1mm가 많았다.

 

이러한 높은 기온과 잦은 강우로 인한 월동작물의 이상생장과 병해충 피해, 갑작스러운 한파에 의한 저온 피해 등이 예상되면서 생산량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마늘은 월동기 과다생육으로 비닐 속에서 마늘잎이 웃자라 조직이 연약해지면서 월동 후 동해와 잎집썩음병 발생이 증가한다.

 

양파 또한 꽃대 발생과 같은 이상증상과 흑색썩음균핵병, 선충 등 병해충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과습피해를 입으면 비닐 멀칭을 일부 걷어내 피해를 줄여야 하고, 밭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배수로를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월동 후에는 비료를 소량씩 나눠 시비하고, 방제 약제를 살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상고온은 월동 병해충의 생존율을 높이고, 발생 시기를 앞당겨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특히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월동란이 늘어나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예찰과 방제작업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는 게 군 농업기술센터의 설명이다.

 

군 농기센터 관계자는 “겨울철 온도가 높은 해에는 병해충 발생이 증가한다”며 “이 경우 방제 작업을 평년보다 서둘러야 하고, 마늘, 양파의 경우 월동 후 웃자람 및 저온피해 방지를 위해 기상여건에 따라 피복물을 서서히 제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북대 도서관, 지역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메인사진
포토뉴스
충북대 도서관, 지역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