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적극행정 빛났다...‘전국 1위’

대한상공회의소의 전국 지자체와 기업 대상 평가에서 최상위 평가받아
- 지난해 57개 기업의 투자유치 투자액 1조7898억원, 우량일자리 3271개 확보

충북넷 | 기사입력 2020/02/28 [16:53]

충주시, 적극행정 빛났다...‘전국 1위’

대한상공회의소의 전국 지자체와 기업 대상 평가에서 최상위 평가받아
- 지난해 57개 기업의 투자유치 투자액 1조7898억원, 우량일자리 3271개 확보

충북넷 | 입력 : 2020/02/28 [16:53]

 

▲ 충주시청 전경./충주시제공  © 충북넷

 

충주시가 대한상공회의소의 ‘2019년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에서 적극행정 실적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시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등 8800여 곳을 대상으로 올해 첫 실시한 ‘2019년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 결과에서 100점 만점에 75.3점을 기록하며 전국 1위의 성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는 지난해 8월 제정된 정부의 적극행정 법령에 따라, 적극행정 정책의 전국 확산을 목적으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충주시가 소극행정 피해상담을 269건 접수하여 이 중 76%에 해당하는 205건을 해결하는 등 지역기업들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준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수소충전저장소 설치가 필요한 업체를 위해 인허가 기간을 3개월로 축소하고,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을 보여준 점도 높게 평가받았다.


시는 지난해  57개 기업의 신규ㆍ증설 투자를 유치해 투자액 1조7895억원, 우량 일자리 3271개를 확보해 사상 최대 투자유치 성과를 거뒀다.


충주시가 지난해 유치한 주요기업은 △수소ㆍ자동차부품 산업에 현대모비스·HL그린파워 △소재산업에 이엠티·코스모신소재 △바이오산업에 에이치엘사이언스·큐엘파마 △식품산업에 에이치제이에프ㆍ금강B&F 등이다.
시는 국내 승강기산업의 대표적 우량 기업인 현대엘리베이터 유치에도 성공하고 전국적으로 제조업 시장이 불황을 겪으며 기업 투자가 위축된 시기임에도, 제조업의 다양한 분야에 걸쳐 투자를 유치했다는 점에서도 한층 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시민들의 행정서비스 욕구의 넓이와 깊이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번 더 생각하고 지금까지 와는 다른 전략과 방법으로 신속히 대응해 나가는 행정의 자세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2020년 우리시의 목표이기도 한 변화를 실감할 수 있는 충주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에도 충주시는 기존 2층에 위치해 있던 읍·면·동장실을 1층으로 이전해 읍·면·동장이 직접 주민 가까이에서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등 시민 곁으로 먼저 찾아가는 변화하는 적극행정의 실천에 공을 들이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암예방 10대 수칙 스티커
메인사진
포토뉴스
암예방 10대 수칙 스티커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