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자동차부품기업 유동성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동차산업 위기 대응 적극 추진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4:23]

충북, 자동차부품기업 유동성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동차산업 위기 대응 적극 추진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0/05/25 [14:23]

▲ 충북도청 전경. 사진/충청북도     ©충북넷

 

충북도는 ‘자동차부품산업 활력제고 방안’의 일환으로 정부에서 추진하는 ‘유동화회사보증 프로그램(P-CBO)’에 참여하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도내 자동차산업 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기업에 대해 유동성지원을 추진한다.

 

도내의 자동차 관련업체는 1,066개 업체로 내연기관에서 스마트카로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는 중요한 시기를 맞아 기업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되나, 신종 코로나19 여파 및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완성차 생산 감소로 자동차산업이 전반적으로 침체되어 자동차관련 기업의 유동성 지원 필요성이 더욱 요구되었다.

 

유동화회사보증 프로그램(P-CBO)이란 유동화 전문 특수목적회사(SPC)가 기업이 발행한 회사채를 매입한 후, 신용보증기금 보증으로 회사채 발행 기업에게 발행대금을 융통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충북도는 도내 자동차부품기업들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에 자금을 출연하고 신용보증기금은 이를 바탕으로 기업이 회사채를 발행할 때 충북도내 사업장을 두고 있는 기업에 발행금리 감면(0.2%p)과 우선편입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최소 신용등급 요건을 충족하는 중소·중견기업이 이며, 지원한도는 신용등급별 편입한도 내에서 매출액, 자기자본, 차입금 등을 고려하여 산정되고, 중소기업은 최대 200억원, 중견기업은 최대 350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유동성지원과 관련하여, 중소기업은 사업장소재지와 가까운 신용보증기금 영업점에 문의하거나 중견기업의 경우 유동화보증센터(☎02-2014-0224~5)로 문의하면 자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유동화회사보증 프로그램은 일반 우대보증에 비해 대규모 자금을 장기(3년), 고정금리로 조달할 수 있고, 신용보증기금 단독심사에 따른 절차 간소화로 코로나19 등 글로벌 경제위기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도내 자동차부품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충북대, 2020 창의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메인사진
포토뉴스
충북대, 2020 창의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이전
1/12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