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중기청, 북부지역에 합동현장지원반 설치·운영

피해 확인 및 자금 신청, 서류 작성까지 현장 지원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7:57]

충북중기청, 북부지역에 합동현장지원반 설치·운영

피해 확인 및 자금 신청, 서류 작성까지 현장 지원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0/08/13 [17:57]

 

[충북넷=민정홍 기자]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박선국)은 집중호우로 인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함께 특별재난지역이 선포(충주, 제천, 음성)된 충북북부지역에 합동현장지원반을 설치·운영하기로 밝혔다.

 

합동현장지원반은 충북중기청, 지자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및 충북신용보증재단 관계자로 구성하여 피해업체들이 개별 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피해신고와 확인, 재해자금 신청 서류작성까지 도와주는 현장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의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특례보증비율 상향(85%90%), 보증료 우대(0.5%0.1%, 고정보증료율 적용) 및 보증한도를 확대(운전 및 시설자금 3억원 운전자금 5억원, 시설자금은 소요자금 범위내)하며, 만기도래 보증은 전액 연장하고, 융자는 피해업체당 10억이내, 금리1.9%로 지원해 피해업체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특례보증비율 상향(85%100%), 보증료 우대(0.5%0.1%, 고정보증료율 적용)와 기존 보증금액에도 불구하고 최대 2억원까지 보증금액을 확대 지원한다.

 

소상공인정책자금(긴급경영안정자금)의 융자금리 인하(2.01.5%), 상환기간 연장(2년거치 3년상환3년거치 4년상환) 등을 우대 지원하며, 보건업, 수의업 등 기존 정책자금의 융자제외업종 중 일부 업종에 대해서도 지원을 하는 등 융자 대상을 확대 운영한다.

 

또한, 삼성전자, LG전자와 전통시장을 연결해 침수 피해 가전제품의 수리와 점검 지원을 통한 상생 협력 활동도 추진한다.

 

피해시장 상인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연계하여 기동반을 구성하고 가전 피해 현황을 신속히 파악해 해당 지역 서비스센터에 접수하면 무상 출장, 수리 서비스와 부품비 할인 등의 혜택을 지원받게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이전
1/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