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코레일 충북본부 통폐합 철회 촉구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충북본부 통폐합 반대 성명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09:18]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코레일 충북본부 통폐합 철회 촉구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충북본부 통폐합 반대 성명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09/16 [09:18]

▲ 충북시·군의장협의회 관련. /청주시의회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최충진 / 청주시의회 의장)가 지난 15일 제천 소재 코레일 충북본부가 대전·충청본부로 통폐합 되는 것을 우려하며,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16일 협의회에 따르면 성명문을 통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광주·전남본부는 광주에서 순천으로, 대구·경북본부는 대구에서 영주로 통합을 추진하는 것과는 달리 충북본부를 충청권이라는 이유로 대전·충남본부로 통폐합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크게 역행하는 처사로 충북도민의 원망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 지적했다.

 

이어, 코레일이 경영위기라는 명분으로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충북본부 통폐합 계획은 경영실패에 따른 영업 손실을 충북본부에 전가하려는 상황으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충진 협의회장(청주시의회 의장)은 “코레일의 충북본부 통폐합 계획은 밀실행정의 표본으로 심히 유감”이라며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일동은 164만 충북도민과 함께 충북본부 통폐합에 대한 반대의견을 명확히 밝힌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이전
1/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