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차 재난지원금 '사각' 업종에 78억원 특별 지원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7:46]

충북도, 2차 재난지원금 '사각' 업종에 78억원 특별 지원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0/09/23 [17:46]

 

[충북넷=민정홍 기자] 충북도가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운수업계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에 특별 지원금을 지급한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23일 도청에서 비대면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도내 11개 시·군과 함께 특별 지원금 785100만원(도비 343500만원, ·군비 441600만원)을 추석 명절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12개 고위험시설 목욕장업·보험업 전세버스 기사·시내외버스 업체·어린이집 소속 차량 운행 기사 종교시설 여행업계 등이다. 정부나 충북도의 행정명령으로 영업금지·제한을 받거나 지원금 수혜 대상에서 제외된 업종이나 종사자들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로 생업에 직격탄을 맞은 계층도 포함됐다.

 

도는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업종 3754곳에 정부 지원금(200만원) 외에 추가로 50만원을 지원한다. 도에서 자체적으로 영업을 제한한 목욕장업 180곳과 보험업 231곳도 5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정부 지원금은 100만원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승객 감소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운수업계 종사자와 버스업계 등도 지원한다.

 

정부 지원에서 빠진 전세버스 기사는 1인당 100만원, 시내외버스 회사는 기사 1인당 100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어린이집 소속 차량운행 기사는 1인당 100만원을 받는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예배활동 등에 제한을 받고 있는 종교시설도 지원한다. 도내 모든 종교시설 2886곳에 3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 구입을 지원한다. 도내 여행업계 318곳은 정부 지원금 외에 특별 지원금 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이전
1/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