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중부내륙철도 지선 유치 염원 ‘민·관 합동결의대회’

음성군철도대책사무소 개소식
감곡~금왕~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 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촉구
반영 시 수서~광주~부발~감곡~금왕~충북혁시도시~청주공항 환승없이 52분 소요
임호선 국회의원을 비롯한 7명의 국회의원 영상 및 메시지 “눈길”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11/13 [18:55]

음성군, 중부내륙철도 지선 유치 염원 ‘민·관 합동결의대회’

음성군철도대책사무소 개소식
감곡~금왕~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 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촉구
반영 시 수서~광주~부발~감곡~금왕~충북혁시도시~청주공항 환승없이 52분 소요
임호선 국회의원을 비롯한 7명의 국회의원 영상 및 메시지 “눈길”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11/13 [18:55]

▲ 13일 음성군이 중부내륙철도 지선 유치 염원 결의대회를 가졌다. /음성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음성군과 음성군 철도대책위원회(이하 철도대책위)가 13일 중부내륙철도 지선(감곡~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유치를 위한 민·관 결의대회와 음성군 철도대책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는 코로나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각 지역 사회단체와 지역 인사를 포함한 100여 명이 참석해, 홍보영상과 경과보고 영상 상영, 민만식 철도대책위원장의 대회사, 조병옥 음성군수의 격려사로 진행됐다.

 

이어, 참석자 모두가 민·관 합동결의문을 통해 “정부의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된 중부내륙철도 지선을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중부내륙철도 지선 유치를 위해 임호선 국회의원(증평,진천,음성)과 이장섭 국회의원(청주 서원), 도종환 국회의원(청주 흥덕), 이종배 국회의원(충북 충주), 권영세 국회의원(서울 용산), 송석준 국회의원(경기 이천)과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직접 영상과 메시지를 보내와 눈길을 끌었다.

 

결의대회 후 음성군 철도대책사무소 개소식이 이어졌으며, 중부내륙철도 지선의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과 음성군 미래의 철도 발전을 염원하며 참석 내빈들과 철도대책위 위원들이 현판식을 진행했다.

 

민만식 철도대책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중부내륙철도 지선은 11만 군민들의 염원일 뿐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에 큰 역할을 하는 중요한 노선임이 틀림없다”며 “앞으로도 중부내륙철도 지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필사즉생의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병옥 군수는 “민과 관이 하나가 되어 유치 운동을 한 결과 7만명이 넘는 서명부를 국토부에 제출할 수 있었고, 이에 큰 감사를 드린다”며 “본 노선은 수서~광주~감곡~금왕~혁신도시~진천~청주공항을 환승 없이 52분 만에 도착할 수 있는 획기적인 노선으로, 반드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온 행정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중부내륙철도를 지선으로 감곡~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까지 총 55.3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1조70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며, 국회의원과 민선7기 충북도지사와 음성군수의 공약사업이다.

 

이 노선은 수도권인 수서~광주 노선 및 중부내륙선(이천~충주~문경) 등 기존 노선과 연결돼 수서~광주~부발~감곡~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 간 열차 운행으로, 중부내륙과 충북혁신도시, 청주공항과 수도권 철도의 접근성 향상으로 철도 수혜지역이 크게 확대되는 장점이 있다.

 

특히, 과부화된 경부선의 수요를 분담하면서 중부내륙선의 기능을 강화하고 충북선 고속화, 천안~청주공항 2복선 사업과 중부권 철도 네트워크 구축으로 이용객들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수 있다.

 

또, 수서~광주와 중부내륙선 등 기존 노선을 활용할 수 있어 투입되는 사업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철도대책사무소 현판식. /음성군 제공  © 오홍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수능 시험 현장 둘러보며 점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수능 시험 현장 둘러보며 점검
이전
1/1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