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친환경·스마트 미래교통 연구단’ BK21 4단계 선정

박찬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21:24]

한국교통대, ‘친환경·스마트 미래교통 연구단’ BK21 4단계 선정

박찬미 기자 | 입력 : 2020/11/16 [21:24]

한국교통대학교(기사용).jpg

 

[충북넷=박찬미기자] 한국교통대학교는  교육부 대형 정부사업인 4단계 BK21(두뇌한국21) 사업에서 ‘친환경·스마트 미래교통 연구단’이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4단계 BK21사업의 사회문제 해결형 교육연구단 분야에 최종 선정되었으며 2027년 8월까지 7년 동안 약 23억 원의 국고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한국교통대학교 나노고분자공학과 인인식 교수가 사업단장을 맡고 있는 ‘친환경·스마트 미래교통 연구단’은 정보통신·전자, 소재, 디자인 분야에서 최우수 역량을 보유한 교내 25명의 교수진이 참여하고 있다.

 

연구단은 충북도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이 될 ‘전기자동차’, ‘수소자동차’, ‘자율주행차’ 분야를 선도할 ‘친환경 소재’, ‘고효율 에너지’, ‘초고속 통신’, ‘3D 프린팅·UX 디자인’ 분야의 석박사급 핵심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한국교통대는 이 사업을 기반으로 석박사급 대학원생을 활발히 유치하고 교내 미래 교통 분야의 융합 연구 기반을 구축하여 친환경 미래 교통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국교통대학교는 4단계 BK21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대학 및 대학원 차원의 교육 및 연구 분야 혁신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미래교통 신산업 분야, 바이오융합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융합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연구역량과 고급 연구인력을 양성하는 기관으로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수능 시험 현장 둘러보며 점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수능 시험 현장 둘러보며 점검
이전
1/1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