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충주 부시장 호소문 발표

박중근 충주시부시장, “자발적인 동참이 꼭 필요한 중대한 시기”
조길형 충주시장 자가격리 중

박찬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20:40]

충주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충주 부시장 호소문 발표

박중근 충주시부시장, “자발적인 동참이 꼭 필요한 중대한 시기”
조길형 충주시장 자가격리 중

박찬미 기자 | 입력 : 2020/11/30 [20:40]

▲ 30일 박중근 충주시부시장이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는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충주시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 충주=박찬미 기자] 충주시가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는 등 코로나 감염의 고리를 끊기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박중근 충주시부시장은 30일 비대면 충주시청 국원성회의실에서 코로나19 지역 확산에 따른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부시장은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지역사회의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지만, 최근 이동 동선이 넓은 확진자가 발생하는 매우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2주간을 지역사회 N차 감염 고리를 끊을 중요한 시간으로 판단하고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12월 1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정부에서 발표한 1.5단계보다 더 상향된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2단계 격상 조치로 힘들고 불편하겠지만, 시민 여러분이 코로나 예방의 최일선에 서 있는 방역의 주체로서‘일상의 잠시 멈춤’에 함께해 달라”며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시민들의 동참을 강력하게 호소했다.

 

또, “코로나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항상 마스크 착용 ▲행사·모임 등 외부활동 자제 ▲수시로 손 씻기 및 열 체크 ▲2m 이상 거리두기 실천 등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발열, 목 아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꼭 보건소 안내를 받아 선별진료소를 찾을 것”과 “의료진에서도 의심 증상이 있는 환자가 선별진료소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식당·카페 등에서 마스크를 벗는 상황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배달포장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거듭 요청키도 했다.

 

박중근 부시장은 “코로나 지역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시민 여러분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꼭 필요한 중대한 시기”라며 “가능한 모든 방안을 총동원해 코로나의 지역 내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되면 ▲실내 전체·위험도 높은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모든 모임·행사 100인 이상 금지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스포츠 관중 입장 10% 제한 ▲학교 밀집도 1/3 원칙 ▲종교활동 좌석수 20% 이내 제한 및 모임·식사 금지 등의 방역조치가 시행된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지난 28일 호암동 거주 50대 확진자와 접촉후 자가격리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증평공장 화재, 검은 연기 청주도심으로 검은 띠 형성
메인사진
포토뉴스
증평공장 화재, 검은 연기 청주도심으로 검은 띠 형성
이전
1/4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