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초평 용전농촌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본격 추진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09:34]

진천 초평 용전농촌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본격 추진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12/01 [09:34]

▲ 용전농촌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조감도. /진천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진천군은 초평면 용산리, 진암리 일원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의 적정처리를 위한 용전 농촌마을 하수도정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총사업비 75억 원을 투입해 2015년 준공된 기존 처리장 용량을 85톤으로 증설하는 사업이다.

 

또, 용산‧진암리 지역 내 하수관거 7.325km 신설하고 142가구의 배수설비도 정비한다.

 

오는 2023년 사업이 준공되면 초평면 남부지역 10개 마을 각 가정에서 배출하는 생활하수들이 용전 공공하수처리장에서 처리 후 방류돼 하천 수질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대상지 주변 환경 개선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예정 기한 내에 정비가 완료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증평공장 화재, 검은 연기 청주도심으로 검은 띠 형성
메인사진
포토뉴스
증평공장 화재, 검은 연기 청주도심으로 검은 띠 형성
이전
1/4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