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또다시 나타난 ‘기부천사’ 눈길

연말 맞아 어려운 이웃 위한 기부 줄이어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7:20]

괴산군, 또다시 나타난 ‘기부천사’ 눈길

연말 맞아 어려운 이웃 위한 기부 줄이어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12/02 [17:20]

▲ 괴산에 또다시 나타난 ‘기부천사’.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올해도 괴산군에 기부천사가 등장해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괴산군 소수면(면장 박설규)에는 3년째 ‘우체통 기부천사’가 나타나 화재다.

 

소수면에 따르면 지난 1일 익명의 기부자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흰 봉투를 우체통에 넣고 사라졌다.

 

이 봉투 안에는 ‘불우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라는 짧은 글귀와 함께 5만원권 지폐 20장이 들어 있었다.

 

이 익명의 독지가는 ‘적은 금액이라 송구스럽습니다’라고 많이 기부하지 못함을 오히려 미안해했다.

 

소수면에서는 기부 방식과 메모 필체 등에 미뤄 볼 때 작년에 온정을 보내온 사람과 동일 인물이 또다시 선행의 손길을 내민 것으로 보고 있다.

 

박설규 소수면장은 “해마다 같은 시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큰돈을 전달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소중한 마음을 담아 지역내 어려운 분들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충북 괴산군 연풍면(면장 김현용)에서도 지난 1일 괴산읍에 사는 황봉하씨(49세)가 연풍면 저소득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00만원을 기부했다.

 

황씨는 연풍면이 고향으로 현재는 괴산읍에서 한울재가복지센터를 운영하며 노인복지를 위해 힘쓰고 있다.

 

황씨는 지난 2016년부터 “힘겹게 살아가는 소외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다”며 고향에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김현용 연풍면장은 “고향을 잊지 않고 매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기부해 주신 기부금은 꼭 도움이 필요로 하는 지역사회 소외계층에게 따뜻한 마음을 담아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사업으로 연계되어 소수과 연풍면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쓰일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증평공장 화재, 검은 연기 청주도심으로 검은 띠 형성
메인사진
포토뉴스
증평공장 화재, 검은 연기 청주도심으로 검은 띠 형성
이전
1/4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