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청년 농업인 육성 역점… 스마트한 청춘농부, 충주시작

박찬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6:57]

충주시, 청년 농업인 육성 역점… 스마트한 청춘농부, 충주시작

박찬미 기자 | 입력 : 2021/01/21 [16:57]

▲ 스마트한 청춘농부 육성1(시설채소 청년농업인). /충주시 제공  © 박찬미 기자


[충북넷 충주=박찬미 기자] 충주시가 급변하는 농업 미래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청년 농업인의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다.

 

시는 21일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인 정착과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과 현장실습을 꾸준히 지원해오며 뜻깊은 결실을 수확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년 농업인 교육·현장실습은 농업에 대한 낮은 인식, 작목생산에 필요한 전문기술·자금력 부족 등 귀농·귀촌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돕기 위해 추진 중이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청년 농업인 육성을 통해 고령화로 인한 노동인력 감소 등의 문제에 직면한 지역농업의 새로운 미래상을 제시하고 나아가 신산업 기술과 접목한 첨단농업의 활로를 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19년부터 12명의 청년 농업인을 대상으로, 전문지도사 멘토의 지휘 아래 첨단유리온실,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 달천동 시설하우스 등에서 실습 위주의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해 오고 있다.

 

참가자에게는 매월 80만 원의 실습교육비를 지급하고 소규모 창업자금 1000만 원도 추가로 지원해 청년 귀농·귀촌인의 신규 창업 기반을 다지는 역할도 했다.

 

노은면에 거주하는 최지은(32·여) 씨를 비롯한 교육생 3명은 시설딸기를 창업해 지난해 11월 19일 자식처럼 기른 딸기를 첫 출하하는 성과를 거뒀다.

 

높은 당도와 고품질을 자랑하는 이들의 딸기는 현재 직거래·농산물 도매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센터는 청년 농업인들의 성공적인 정착과 창업의 요인으로 ▲스마트농업 관련 전문교육 ▲담당지도사·선도 농가의 체계적인 영농실습·선진지 벤치마킹 ▲교육과정과 연관된 창업 유도로 시행착오 최소화 등을 꼽았다.

 

유재덕 농업소득과장은 “2021년에도 청년농업인들의 성공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수요자 중심, 맞춤형 전문교육과 현장실습을 병행 추진할 예정”이라며 “미래농업을 향한 꿈과 열정으로 가득찬 청년들의 도전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영상]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온·온프라인 공예 숨결 전하다
메인사진
포토뉴스
[영상]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온·온프라인 공예 숨결 전하다
이전
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