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다채로운 전입혜택 ‘인구유입 총력’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9:27]

단양군, 다채로운 전입혜택 ‘인구유입 총력’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4/07 [19:27]

▲ 단양군청 전경. /2021.04.07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단양군이 다채로운 전입자 혜택을 마련하고 인구 유입에 총력을 기울인다.

 

군은 ‘2021년 인구 늘리기 시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전입자 지원, 청년세대 지원, 출산 축하과 양육지원 등 총 17종의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신규 시책으로 지역 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추고 관내 11개 초등학교 학생 230여명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15만원씩 2회)의 학습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도 전입학생 등 장려금(30만원 이내) 지급, 다문화가정 국적취득자 지원(50만원), 인구증가 유공기관·기업체 및 가족 지원(최대 300만원), 쓰레기봉투 지원(1000ℓ이내)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지역 발전을 이끌 청년인구 유입을 위한 시책 마련에도 군은 힘을 쏟고 있다.

 

군은 ‘단양군 인구증가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추진 중으로 출산 장려금의 경우 기존 지급액에 20만원씩을 확대하며, 단양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고 있는 청년 부부에게 지급하던 정착장려금(100만원)도 만 19세∼49세까지(기존 19세∼39세)로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출산양육 지원금(둘째 이상 출산 시)과 셋째아 이상 자녀 양육 수당, 미혼자 국제결혼 지원 사업 등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추진한다.

 

군은 귀농·귀촌인을 위한 농가주택 수리비(200만원 내)와 비닐하우스 신축(120만원 한도), 소형농기계(관리기) 구입, 귀농인 영농멘토제 운영 등 정착 지원사업도 꾸준히 추진 중이다.

 

군 전입 5년 이내의 귀농인을 대상으로 한 이들 사업은 지역에서의 성공적인 정착을 돕고 있다.

 

한편, 군은 올 1월 ‘관내 실 거주 직원 우대지침’을 제정하고 군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인구유지 정책도 시행하고 있다.

 

이는 소속 직원의 관내 거주 유도로 산불 발생, 집중호우, 방역 등 재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해 관내에 거주하는 직원들에게는 보직관리, 승진, 성과상여금 등에서 각종 우대혜택을 부여한다.

 

군 관계자는 “귀농귀촌 정책 및 전입시책 발굴 등 인구늘리기에 사활을 걸고 새로운 해법 마련에 고심 중”이라며 “자구책 마련과 함께 지방소멸 공동 대응을 위해 24개 군(郡)이 뜻을 모아 발족한 특례군법제화추진협의회의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당면한 인구 절벽의 위기를 극복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이전
1/1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