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국토부 철도차량부품개발사업 주관기관 선정

81억원 투입 마그네틱 기어드 방식 동력전달시스템 개발

이규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0:13]

한국교통대, 국토부 철도차량부품개발사업 주관기관 선정

81억원 투입 마그네틱 기어드 방식 동력전달시스템 개발

이규영 기자 | 입력 : 2021/04/08 [10:13]

▲ 박찬배 한국교통대 교수 / 한국교통대 제공     ©

[충북넷=이규영 기자]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는 8일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국가 R&D 사업인 '철도차량부품개발사업 마그네틱 기어드 방식 동력전달시스템 개발사업의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교통대학교 철도공학부 전동력 연구실의 주도하에 브이씨텍, 로텍 및 한국철도공사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며, 4월부터 착수해 5년간 총 81억원(정부출연금 63억원)의 연구비가 투입된다.

 

한국교통대학교는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도시철도차량용 Gearless 동력전달시스템 구현을 위한 비접촉 방식의 마그네틱 기어 방식 감속기와 견인전동기(영구자석형 동기전동기)가 일체화된 2중 회전자 구조의 마그네틱 기어드 동기전동기 및 구동용 인버터의 핵심기술 개발 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박찬배 교통대 철도운전시스템전공 교수는 "마그네틱 기어드 동력전달시스템은 비접촉 방식의 마그네틱 기어 방식 감속기가 일체화된 동기전동기 시스템으로 기존 대비 소형·경량화, 유지보수성 향상, 고효율·고안정성으로 차별화된 도시철도차량용 추진시스템 핵심 기술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철도차량 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신수요 창출에 기여가 가능하고, 세계 각국의 신조·개량 철도차량 시장에 진출하여 국가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한국교통대학교 철도공학부 전동력 연구실은 전기회로·전자계·구조·열 해석 기법을 활용한 Multi-Physics 연구를 기반으로 차세대 철도차량 추진용 영구자석형 동기전동기, 초고속 하이퍼루프용 선형전동기의 추진·부상·안내 시스템, 차세대 전기시스템 기반 고효율·고밀도 추진전력변환장치 설계 및 제어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차세대 철도 기술을 이끌어나갈 최첨단 전동력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이전
1/1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