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의료원 중장기 발전계획으로 제2의 도약

충주의료원 비전 선포식 개최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09:48]

충주의료원 중장기 발전계획으로 제2의 도약

충주의료원 비전 선포식 개최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5/20 [09:48]

▲ 충주의료원은 의료원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 양정아 기자

 

충청북도 충주의료원은 코로나 이후 의료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의료수준 향상과 진료역량 강화를 위해 충주의료원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제2의 도약을 위한 이번 선포식은 변화하는 공공보건의료 환경에 알맞은 새로운 미션, 비전, 핵심가치, 전략 방향 등을 임직원들과 공유하고 대내외적으로 널리 알리고자 마련됐다.

 

비전선포식에는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해 김두한 충주부시장, 송기성 충북교통장애인협회장, 서의호 아주대 경영대학장 등 60여 명이 참석해 충주의료원 이전 개원 10주년을 축하하고 충북 중북부지역 최상급 의료기관의 도약으로 도민건강에 앞장서 줄 것을 기원했다.

 

충주의료원은 이날 ‘건강한 삶과 행복을 실현하는 공공병원’과 ‘공공의료를 선도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신뢰받는 병원’을 각각 새로운 미션과 비전으로 정해 중장기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아울러, 이들 미션과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4대 핵심가치로 △대형화․전문화 △최고지향 △조직혁신 △상호존중을 밝혔다.

 

특히 지역사회 미충족 의료서비스 제공과 필수 중증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진료역량 강화 및 의료수준 향상’을 강조했다.

 

그 방안으로 현 298병상에서 재활·호스피스 병동(54병상)을 증축하여 2023년부터는 350병상, 2030년까지 150병상을 추가 증설해 병상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심장혈관센터, 뇌신경센터 등 지역 맞춤 전문화 진료센터를 추가 개설할 계획이다.

 

이시종 도지사는 “충주의료원이 대한민국 최고의 의료복지의 산실로 공공의료를 선도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신뢰받는 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2년 완료된 충주의료원 이전․신축사업은 당시 임대형 민자사업(BTL)으로 민간자본 607억원이 투자된 충북 도정사상 최대 규모의 매머드급 사업이었다.

 

이후 충주의료원은 충북 중·북부권 도민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코로나19 등 국가적 위기속에서는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써 도민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