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을 수 없는 일" vs "언젠가 만들어야"…KTX세종역 갈등 재점화

김영환 당선인 "섣불리 얘기하면 안 된다" 반대 분명
최민호 당선인 "세종시에는 KTX역이 없다" 신설 추진

뉴스1 | 기사입력 2022/06/29 [17:12]

"있을 수 없는 일" vs "언젠가 만들어야"…KTX세종역 갈등 재점화

김영환 당선인 "섣불리 얘기하면 안 된다" 반대 분명
최민호 당선인 "세종시에는 KTX역이 없다" 신설 추진

뉴스1 | 입력 : 2022/06/29 [17:12]
KTX세종역 신설 논란이 불거지면서 충북과 세종 당선인들이 정반대 입장을 보이며 지역 간 갈등이 점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 News1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이 충북의 반발을 샀던 KTX세종역 신설 추진을 거듭 밝히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논란이 다시 떠올랐다.

당장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과 최 당선인이 KTX세종역 신설을 두고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는 등 두 지역의 갈등이 재점화할 조짐이다.

김 당선인은 29일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의 KTX세종역 신설 추진 의사와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당선 이후 처음 공식 입장을 밝힌 것으로 김 당선인은 "최민호 당선인이 어떤 의미에서 그런 생각을 하시는지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송과 오송역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역사가 있기 때문에 그 문제에 대해 지역 정치권과 논의하겠지만, 있어서는 안 된다"며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건설에) 부강(옛 청원군 지역) 등 일부 지역을 양보(세종시 편입)한 그런 일도 있다. 섣불리 얘기할 내용은 아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최 당선인도 응수에 나섰다. 그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KTX세종역 얘기만 나오면 충북에서 리액션이 나오는데, 세종역 건설은 언젠가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세종시에는 KTX역이 없다. 오송역은 충북의 역이지, 세종시의 역은 아니지 않느냐"며 KTX세종역 신설 추진 의지를 강하게 내보였다.

다만 "국토교통부가 KTX세종역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고, 일리가 있는 만큼 존중해줘야 한다"며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충북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논리로 끌고 가야 한다"며 "설득해서 될 문제는 아니지만 (충청권 시도지사 당선인들이) 앞으로 충청권 광역철도망에 다 같이 힘을 모아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TX세종역 신설 논란은 2014년 '2030 세종시 도시기본계획'에 담기면서 시작됐다. 같은 해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세종시장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워 논란이 확산했다.

특히 2016년 총선에서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이춘희 시장이 핵심 공약으로 내세워 당선까지 이르며 논란을 키웠다.

당장 인접 지역인 청주시와 충남 공주시가 반발했다. 세종역 예정지 20㎞ 지점에 공주역과 오송역이 있고, 균형발전을 저해한다는 이유에서다.

국토교통부가 경제성을 이유로 2017년과 2020년 연이어 신설 불가 입장을 밝히며 논란이 가라앉았으나 최 당선인이 신설을 다시 추진하면서 갈등이 재점화할 분위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