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북미 핵심 원재료 공급망 구축 강화

캐나다 업체 3곳과 원재료 공급 업무협약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16:41]

LG에너지솔루션, 북미 핵심 원재료 공급망 구축 강화

캐나다 업체 3곳과 원재료 공급 업무협약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9/23 [16:41]

▲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LG에너지솔루션

 

충북 오창에 생산공장을 둔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를 생산하는 캐나다 광물업체 3곳과 코발트·리튬 공급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북미 지역의 배터리 핵심 원재료 공급망 구축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캐나다 광물업체 일렉트라(Electra), 아발론(Avalon), 스노우레이크(Snowlake)와 각각 업무협약을 맺고,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황산코발트·수산화리튬 등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캐나다 매니토바 주지사 헤더 스테판슨, 온타리오주 장관 조지 피리, LG에너지솔루션 김동수 전무 및 일렉트라 CEO 트렌트 멜, 아발론 CEO 도널드 부버, 스노우레이크 CEO 필립 그로스 등이 참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렉트라와 2023년부터 3년간 황산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기로 했다. 일렉트라는 북미 지역에서 황산코발트를 정제할 수 있는 유일한 공급 업체이다.

 

또 2025년부터 5년간 아발론이 생산하는 수산화리튬 5만 5000톤을, 10년간 스노우레이크가 생산하는 수산화리튬 20만톤을 공급받기로 했다. 수산화리튬은 고성능·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다. 

 

LG에너지솔루션은 향후 이들 기업과 핵심 원재료 공급에 관한 세부 내용을 협의한 뒤 본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IRA 인센티브 조건에 만족하는 공급망 구축 능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CEO 권영수 부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중장기 사업 전략 발표를 통해 핵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북미 시장 내 안정적인 원재료 공급망을 구축하는데 의미 있는 성과"며 "LG에너지솔루션은 핵심광물 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 확대해 '최고 수준의 QCD 제공으로 고객이 가장 신뢰하고 사랑하는 수익성 No.1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시장 외에도 특정 국가 내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는 등 예측 불가능한 공급망 충격이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으로 핵심 원재료를 조달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yangja@okcb.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