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총 6300만 원 감면

코로나19극복 위해 착한임대인 재산세 최대 50% 감면

전성인 기자 | 기사입력 2022/11/16 [07:02]

세종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총 6300만 원 감면

코로나19극복 위해 착한임대인 재산세 최대 50% 감면

전성인 기자 | 입력 : 2022/11/16 [07:02]

  © 충북넷



세종특별자치시가 소상공인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준 ‘착한임대인’에게 재산세 총 6300만 원을 감면했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난해 이어 올해도 착한임대인의 재산세를 감면했다.
 
감면 대상 및 혜택은 지난해 하반기에서 올해 상반기 중 임대료를 인하해 준 임대인(건물주)에게 3개월 평균 임대료 인하 비율에 따라 재산세를 반기별로 최대 50%까지 감면했다.
 
재산세 감면 접수 결과 총 217명의 착한임대인이 임차인에게 4억 1000만 원의 임차료를 인하해 총 6300만 원의 재산세 감면 혜택을 받았다.
 
2년째 추진 중인 착한임대인 재산세 감면 추진은 현재까지 총 474명의 착한임대인이 1인당 평균 27만 원의 재산세 감면·소상공인은 한 점포당 매월 평균 31만 원의 임대료 인하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경우 시 세정과장은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2022년에도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을 추진해 착한임대인과 임차인이 서로 상생 협력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junkyhe@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