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일반고 39개교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지정

컨설팅 강화, 제도개선 연구회 운영 등

이규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6:02]

충북교육청, 일반고 39개교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지정

컨설팅 강화, 제도개선 연구회 운영 등

이규영 기자 | 입력 : 2021/04/12 [16:02]

▲ 충북도교육청     ©충북넷

 

[충북넷=이규영 기자] 충북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확대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13개교였던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올해는 3배 확대한 39개교로 늘렸다.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확대는 2025년부터 본격 시행하는 고교학점제에 대비해 단위학교 현장 기반 제도 개선 사항과 인프라 소요를 파악하고, 고교학점제 운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도교육청은 올해 연구학교 7개교, 선도학교 32개교 등 총 39개교를 지정했으며 연구·선도학교를 운영하지 않는 12개교를 준비학교로 지정했다.

 

학생, 학부모, 교원이 고교학점제 이해 등 제도를 수용할 수 있는 학교 문화를 형성해 2022년에는 모든 일반고가 연구·선도학교로 안정적으로 진입하도록 도우려는 취지다.

도교육청은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확대에 따라 단위학교가 겪는 고충을 해결하고 운영의 질을 높이기 컨설팅 강화, 제도 개선 연구회 운영, 연구·선도학교 네트워크 형성, 고교학점제 소식지 발행에도 힘쓸 예정이다.

앞서 도교육청은 컨설팅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선도학교 대상 서면 컨설팅을 4월 초에 진행했고, 5월에는 연구학교 방문 컨설팅을 할 예정이다.

고교학점제 연구회 '나침반'은 연구·선도학교 업무담당자를 중심으로 구성해 개별학교에서 수행하기 어려운 과제를 월별 토의·토론과 연수 주제로 선정해 공동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학부모, 교원, 지역사회 기관 등 도민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발행하는 고교학점제 소식지는 고교학점제 제도 이해와 단위학교, 교육지원청 운영 사례를 공유한다.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에서는 준비단계(교육과정 편성 규정 마련,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 구성), 학생선택형 교육과정 편성·운영(선택과목 수요조사와 수강 신청), 진로와 학업 설계 지도(체계적 학업 설계와 진로 집중학기제 운영), 학생 수업과 평가 내실화(성취평가와 최소 학업 성취수준 보장 지도), 학교 문화와 운영 혁신(교사역할 변화, 협력적 문화, 학생 자율 및 책임 문화 조성), 학점제형 학교 공간 조성 등의 중점 운영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고교학점제는 고등학교 전반의 제도를 혁신하는 만큼 단위학교는 연구·선도학교 운영을 통해 개별학교의 여건과 실정에 맞는 제도 도입을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라며 "단위학교가 내실 있게 운영하도록 역량 강화, 컨설팅, 우수사례 공유에 힘쓰겠다"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