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전 논란' AZ백신 충북도 접종 재개…30세 미만 제외

특수교육 종사자‧교정시설 등 이날부터 접종

충북넷 | 기사입력 2021/04/12 [17:23]

'혈전 논란' AZ백신 충북도 접종 재개…30세 미만 제외

특수교육 종사자‧교정시설 등 이날부터 접종

충북넷 | 입력 : 2021/04/12 [17:23]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백신 접종 시작을 하루 앞둔 지난 2월25일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보건소 냉장고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보관돼 있다.     ©

 

혈전증 부작용으로 중단했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충북에서도 재개됐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부터 특수교육 종사자와 유‧초중등 보건교사, 어린이집 장애아전문 교직원과 간호인력을 대상으로 AZ백신을 접종한다.

 

또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과 교정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접종도 시작한다.

다만 30세 미만은 접종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유럽에서 AZ 백신의 이상반응 중 '희귀 혈전증(피떡)'을 인정한 가운데, 30세 미만은 이로 인한 위험도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도 관계자는 "아직 도내에서는 백신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 사례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고 있는 만큼 안심하고 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2분기 동안 34만명을 대상으로 화이자와 AZ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