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공무원노동조합, ‘시보 떡 돌리기’등 근절 나서

양영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2:24]

보은군 공무원노동조합, ‘시보 떡 돌리기’등 근절 나서

양영미 기자 | 입력 : 2021/05/13 [12:24]

▲ 정진석 공무원노동조합장이 행정과 신규공무원에게 화분을 전달하고 있다. / 보은군 제공  © 양영미 기자

 

보은군 공무원노동조합(조합장 정진석)은 신규공무원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던시보 떡 돌리기등 직장 내 불합리한 관행 근절에 나섰다.

 

시보 떡 돌리기는 공무원 임용후보자가 6개월간의 시보기간을 마치고 정식 공무원으로 임용될 때 같은 부서 선배 공무원들에게 떡이나 빵을 돌리는 공직사회의 잘못된 문화 중 하나로 여겨졌다.

 

노조는 시보 떡 돌리기관행을 근절하고자 올해 첫 시보해제 34명의 신규공무원에게 축하를 의미를 담아 화분을 전달하고, 같은 부서 동료 직원들과 축하와 응원을 해주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신규공무원이 속한 부서에 결초보은 상품권을 지원했다.

 

노조는 공무원 조직 내 악습 폐지를 위해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20년 제1대 보은군 공무원노동조합 출범과 함께 가장 먼저·과장 모시는 날을 없앴다.

 

이는 국·과장과 식사를 하지만 밥 값은 팀원이 내는 조직 내 갑질 문화의 대표사례로 하위직 공무원들의 경제적 부담과 함께 불만이 가장 많았던 악습이었으나, 뜻있는 부서장들이 솔선수범해 폐지되면서 직원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 밖에도 보은군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지부장에게 바란다를 통해 공직사회의 잘못된 문화를 수시로 접수하고 해결하면서 올바른 조직 문화를 만드는 데 힘쓰고 있다.

 

정진석 지부장은 그간 직장 내 만행한 불합리한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공무원노조가 나서게 됐다,“앞으로도 일할 맛 나는 공직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공무원노동조합, 시보 떡 돌리기 관련기사목록
  • 보은군 공무원노동조합, ‘시보 떡 돌리기’등 근절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