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 11개 읍·면으로 확대

지역 음식점 7곳 추가 지정... 청주 등 대도시 확대 추진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8:13]

괴산군,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 11개 읍·면으로 확대

지역 음식점 7곳 추가 지정... 청주 등 대도시 확대 추진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5/13 [18:13]

▲ 단체 기념사진 촬영.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이 13일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을 추가로 지정해 현판을 수여했다.

 

이번에 추가로 지정된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은 ▲중원대식당(괴산읍) ▲능이랑(문광면) ▲병천순대(청천면) ▲코리아나한식뷔페(청안면) ▲소반(소수면) ▲길성이네(불정면) ▲괴산한도니로컬푸드협동조합(사리면)으로 총 7개소다,

 

이로써, 군에서 지정한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은 총 17곳으로, 11개 읍·면 전체로 확대됐다.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에서는 친환경 쌀과 일반 쌀의 구입 시 발생하는 차액을 10㎏ 포대당 만천원을 지원받게 된다.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 지정은 농산물을 생산에서부터 유통, 소비까지 군에서 관리하는 유기농업 공영관리제 정책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군은 건강하고 품질 좋은 친환경 쌀로 지은 밥을 소비자에게 제공해 친환경 쌀 소비를 촉진함과 동시에 괴산순정농부 쌀 브랜드를 홍보하고 안정적이 소비처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은 이번에 7곳을 선정한데 이어 청주 등 대도시지역에 위치한 식당을 대상으로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 13개소를 추가로 지정하고 괴산순정농부 쌀을 공급해 친환경 쌀 소비확대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차영 군수는 “순정농부 쌀은 깨끗한 물과 비옥한 토양을 바탕으로 친환경 우렁이농법을 이용해 괴산농부의 땀과 정성으로 재배되는 밥맛 좋고 영양이 풍부한 쌀”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쌀 사용 음식점과 같이 친환경 농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다양한 소비처를 확보해 소비가 생산을 견인하는 친환경농산물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