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망 반영' 요구 지속

유철웅 민간사회단체 총연합회장 1인 시위 참여

이규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7:42]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망 반영' 요구 지속

유철웅 민간사회단체 총연합회장 1인 시위 참여

이규영 기자 | 입력 : 2021/06/15 [17:42]

▲ 유철웅 민간사회단체 총연합회장. / 충북도 제공     ©

 

[충북넷=이규영 기자]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의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망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최종 반영을 위한 요구가 지속되고 있다.

 

15, 유철웅 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장은 비가 오는 중에도 세종시 국토부 청사 앞에서 진행되고 있는 1인 시위에 참여했다.

 

유철웅 회장은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반영을 위해 시민사회단체를 대표하여 청와대, 국회, 국토부 등의 방문과 홍보활동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오고 있다.

 

유 회장은 이번에 도심 통과 노선이 정부 계획에 반영되지 못하면 충청권 메가시티에서 청주는 소외되고 향후 발전할 수 있는 추진동력을 잃게 될 것이라며,

 

과거 도민들이 똘똘 뭉쳐 현안을 해결한 사례가 많았으며, 이번에도 도민들이 염원하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후대에 부끄럽지 않도록 정부계획 최종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오후 2시 청주시도시재생허브센터 1층 대공연장에서는 더불어민주당 2021 전국순회 정책엑스포 행사가 개최됐으며, 범시민비대위의 이두영 경제사회연구원장의 발표가 있었다.

 

이두영 원장은 충북지역 발전과 비전전략으로 강호축 강화,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행정수도 완성, 백두대간수자원의 활용과 친환경유기농업의 활성화를 제시하였다.

 

그 중에서 첫 번째 제안으로 충청권메가시티 구축과 청주도심연결 충청권광역철도 국가계획 반영을 제시했다.

 

이 원장은 국토부의 기존 충북선 활용은 청주패싱으로 충북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으며, 최종 계획에 반영되지 않을 경우 내년에 치러지는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정부여당을 강력히 심판할 것이라며

 

오는 6월말 확정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청주도심을 연결하는 충청권광역철도를 반드시 반영시켜 송영길 당대표가 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범시민비대위 관계자는 국토부가 공청회 시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상반기 중 확정고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얼마남지 않은 기간동안 최종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