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은 일러" 충북도, 내달 거리두기 완화 '고심'

"각 시군과 조율…늦어도 다음 주 초 발표"

충북넷 | 기사입력 2021/06/21 [17:31]

"안심은 일러" 충북도, 내달 거리두기 완화 '고심'

"각 시군과 조율…늦어도 다음 주 초 발표"

충북넷 | 입력 : 2021/06/21 [17:31]

 

7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지침을 두고 충북도가 고심 중이다.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상황이어서 개편안을 그대로 따를지, 자체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7월1일부터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했다.

개편안을 보면 전체 단계는 5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된다. 단계를 구분하는 지표는 인구 10만명 당 주간 평균 확진자 수다.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10만명 당 1명 미만이면 1단계, 1명 이상이면 2단계가 적용된다.

1단계에서는 사적모임 금지 기준이 전면 해제되고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도 없어진다. 2단계는 8인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7월까지 확진자 수에 큰 변동이 없다면 비수도권에는 1단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은 지자체 상황에 맞게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충북도는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 주 초까지 충북의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의 개편안을 그대로 따를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확진자 수가 타 지역보다 많고,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각 시군과 조율을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정부 안을 따를지, 이행 기간을 둘지, 사적 모임 인원 수를 제한할지 모든 경우의 수를 두고 각 시군과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늦어도 다음 주 초에는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까지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241명이다. 청주에서는 노래연습장, 외국인 직업소개소 등을 고리로 한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