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무예액션영화제 집행위 구성… 세계적 영화제 박차

10월 중순 청주시 일원서 개최

이규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5:43]

국제무예액션영화제 집행위 구성… 세계적 영화제 박차

10월 중순 청주시 일원서 개최

이규영 기자 | 입력 : 2021/06/22 [15:43]

 

▲ 국내 유일의 무예‧액션 장르 영화제인 ‘국제무예액션영화제’가 22일 집행위원회를 구성했다. / 충북도 제공

 

 

[충북넷=이규영 기자] 국내 유일의 무예액션 장르 영화제인 국제무예액션영화제22일 집행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날 충북문화재단은 김경식 충북예총 회장을 집행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영화배우 이범수 씨 등 11명을 집행위원으로 위촉했다.

 

위원회는 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1, 2회 영화제 때 적극적으로 활동한 집행위원들을 중심으로 새로이 꾸려졌다.

 

신임 위원으로는 청주 출신의 영화배우이자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이범수 씨와, () 한국영화배우협회 제작겸업배우분과위원장을 역임했던 왕호 씨를 새로이 위촉했다.

 

지난해 영화제를 안정적으로 이끌며 2회 국제무예액션영화제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는 이창세 극동대 미디어영상제작학과 교수, 조동관 한국영화인총연합회 부회장, 박효근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충주지부장, 안태근 한국이소룡기념사업회장, 조창희 한국문화예술경영연구원장, 고찬식 전() 충북문화재단 사무처장 등은 재위촉됐다.

 

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기존에 치러진 행사의 장점을 살려 보다 내실 있는 무예액션영화제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개발하며, 영화제 운영 전반에 대한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문화재단 이사장은 영화제가 안전하고 알찬 행사로 마무리되고, 무예액션영화의 요람이자 세계적인 영화제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식 집행위원장도 영화제를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3회 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국내 유일의 무예·액션을 주제로 한 장르 영화제로서 오는 10월 중순 청주시 일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며, 국내외 20개국의 장·단편 영화 50여 편을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병행해 상영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