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도지사 정기간담회,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등 현안 논의

민경명 기자 | 기사입력 2021/08/11 [18:18]

충청권 시도지사 정기간담회,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등 현안 논의

민경명 기자 | 입력 : 2021/08/11 [18:18]

▲ 충청권 4개 시‧도는 11일 세종시청에서 충청권 현안 논의를 위한 충청권 시‧도지사 정기간담회를 개최했다.     ©

 

충청권 4개 시‧도는 11일 세종시청에서 충청권 현안 논의를 위한 충청권 시‧도지사 정기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간담회는 4개 시‧도 시도지사와 충청권 현안 관련 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9월 정기국회를 대비해 충청권 주요 현안 사업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특히 이시종 충북지사는 ‘강호축 비전과 추진전략’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법제화를 추진을 함에 있어 충청권을 중심으로 한 공감대 확산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지역 대표형 상원제 개헌’을 설명하며, 현재 인구기준 단원제 국회 구성은 수도권의 대표성을 강화하고 비수도권은 약화시키고 있어, 인구비례로 선출하는 하원과 별도로 지역을 대표하는 상원을 구성해 지방자치 등 기능을 전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충남지사와 대전‧세종시장도 진정한 의미의 지방자치와 균형발전이 시대적 과제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충청권 차원의 공동대응에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이 밖에 행정수도 완성 추진전략, 호남선(가수원~논산) 고속화 사업,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추진 등 충청권 주요 현안에 대해 상호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9월 정기국회에 공동 대응 및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이 지사는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메가시티 건설 등 많은 균형발전 비전을 제시하며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지역이 되었으니 이제는 우리가 제시해 놓은 의제들을 하나씩 실행해 나가야 하며, 이행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들을 마련하는데 역량을 모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