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한 번 걸린 사람, 또 걸릴 위험 크다…"기존 코로나의 3배"

남아공서 재감염 사례 증가 보고…3차례 확진 332명, 4차례도 1명
양성비율 추가접종 1.8% vs 2차 접종 6.6%…"해결책은 부스터샷"

뉴스1 | 기사입력 2021/12/08 [10:08]

오미크론 한 번 걸린 사람, 또 걸릴 위험 크다…"기존 코로나의 3배"

남아공서 재감염 사례 증가 보고…3차례 확진 332명, 4차례도 1명
양성비율 추가접종 1.8% vs 2차 접종 6.6%…"해결책은 부스터샷"

뉴스1 | 입력 : 2021/12/08 [10:08]
© AFP=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해 감염돼 회복한 뒤에도 다시 감염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로이터 통신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공개된 예비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히고 백신 추가접종이 이 변이에도 보호 효과를 제공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아직 정식으로 동료심사를 거치기 전으로 최근 사전 논문공개 온라인 사이트인 메디알카이브(medRxiv.org)에 게재됐다.

 

◇11월들어 첫 감염위험보다 재감염 위험 더 높아

 

이번 연구 결과를 공개한 남아공 스텔렌보쉬대학교 및 비트바테르스란트대학교 연구팀은 지난 2020년 3월부터 2021년 11월 27일까지 남아공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79만6982명을 대상으로 재감염 여부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양성 판정을 환자들 중 90일 이후 또다시 양성판정을 받은 환자들을 추린 결과 3만5670명이 재감염 의심환자로 분류돼 재감염률은 1.3%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재감염자들 중 332명은 코로나19에 세 번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네차례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에 3차례 감염된 332명 중 47명(14.2%)은 2021년 11월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11월 전에 발생했던 유행 기간 중 재감염 위험비는 0.71~0.75였다. 즉 첫 감염 위험을 1로 놓고 비교했을때 재감염 위험이 더 작다는 의미다.

 

반면 2021년 11월 이후의 재감염 위험비는 2.39를 기록해 해당 기간의 상대적인 재감염 가능성이 급증했다. 코로나19에 처음 감염될 확률보다 코로나19를 앓았던 환자들이 또다시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이 2배 넘게 높다는 의미다.

 

재감염을 일으킨 변이를 최종 확인하기 위해선 해당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야 한다. 연구팀 또한 아직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재감염 여부를 정확하게 입증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그럼에도 지난달 급증한 코로나19 재감염 추정 사례 증가는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으로 인한 감염 사례로 인할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국내 재감염률 0.032%…아직 오미크론 변이 반영안돼

 

한편 지난 11월 26일 기준 국내 코로나19 재감염률은 10만명당 32명꼴이다. 최근 유행 우려가 있는 오미크론 변이의 경우 아직 역학조사 초기 단계이고 확진자도 30명대에 그치고 있어 아직까진 국내 재감염 여부를 정확히 알 수 없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현재까지 재감염추정사례는 138건이 등록관리되고 있다. 전체 확진자 40여만명 대비 0.032% 정도 현황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138건 중 실험실 분석을 거쳐 재감염으로 확정된 사례는 모두 20건이다.

 

◇이스라엘 연구서 추가접종자 양성비율 1.8% vs 2차접종자는 6.6%

 

최근 이스라엘에서 보고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적어도 현재 시행중인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이 단기적으로는 강한 보호 효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월 30일 이스라엘 건강관리기구 연구팀이 '미국의사협회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에 게재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을 확률은 추가접종을 받은 사람들의 양성판정 비율의 3배가 넘었다.

 

연구팀은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은 성인 30만6000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유전자증폭(PCR)검사를 시행했다. PCR 검사를 받은 사람들의 약 절반은 추가접종자로 구성됐으며 나머지 절반은 2차 접종을 마치고 최소 5개월이 지난 사람들이었다.

 

검사 결과 백신 추가접종을 받은 집단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비율은 1.8%를 기록한 반면, 2차 백신 접종까지만 마친 집단에선 6.6%의 사람들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구팀은 추가접종을 받은 지 4~9주 사이에 사람들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일 확률이 86%가량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5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 코로나19 자문위원회는 이번주 내로 면역력 저하자에 대한 4차 백신 접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