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노후된 교양강의실 시설에 '4억여원 투입'

교양강의 질적 제고와 수업만족도 향상을 위해 추진

충북넷 | 기사입력 2021/12/08 [16:03]

충북대 노후된 교양강의실 시설에 '4억여원 투입'

교양강의 질적 제고와 수업만족도 향상을 위해 추진

충북넷 | 입력 : 2021/12/08 [16:03]

▲ 사진설명 : (예시) 충북대 교양강의실 교체 및 확충 후 강의실 모습.     ©

 

충북대는 내년 1월 말까지 교양강의실 노후 교육기자재 확충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본 사업은 대학혁신지원사업비 총 4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교양강의실의 노후된 교육 기자재(전자칠판, 전자교탁, 빔 프로젝터, 강의용 컴퓨터 등)를 교체 또는 확충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인재상의 변화에 따라 교양강의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따른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 기존 교양강의실의 노후된 교육기자재로 인해 강의의 질 저하 문제, 교양강의의 질적 제고를 위해 추진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충북대는 교양강의동 전체 강의실과 인문대학 7개실, 사회과학대학 1개실, 자연과학대학 22개실, 경영대학 9개실, 공과대학 4개실, 전자정보대학 3개실, 농업생명환경대학 5개실, 사범대학 1개실, 생활과학대학 2개실, 수의과대학 5개실, 의과대학 2개실 등 총 91개실의 강의실 기자재가 교체될 예정이다.

 

김수갑 총장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열어갈 인재양성은 우리 대학뿐 아니라 교육계의 주된 목표이다"며, "새로운 인재에 어울리는 풍토를 조성할 필요가 있으며, 앞으로도 우리 학생들의 교육여건 개선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