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총장 선거 앞둔 충북대, 학내 구성원 간 전초전 치열

교육공무원법 개정…투표 반영 비율 협의 시작
교수-직원-학생 논쟁 중…"결과 이후 후보 윤곽"

뉴스1 | 기사입력 2022/01/19 [14:26]

22대 총장 선거 앞둔 충북대, 학내 구성원 간 전초전 치열

교육공무원법 개정…투표 반영 비율 협의 시작
교수-직원-학생 논쟁 중…"결과 이후 후보 윤곽"

뉴스1 | 입력 : 2022/01/19 [14:26]
충북대학교 정문.© 뉴스1

 

충북대학교 22대 총장 선거를 앞두고 교수‧직원‧학생들 간 전초전이 치열하다.

 

총장 선거에 반영하는 학내 구성원들의 투표 비율을 정하기 위해 교수, 직원, 학생 등 교내 3주체의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19일 충북대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충북대 교수회와 직원 대표, 총학생회는 22대 총장 선거 투표 반영비율을 정하기 위한 협의에 들어갔다.

 

이번 협의는 '국립대학이 대학의 장(총장) 후보자를 선정함에 있어 해당 대학의 교원뿐만 아니라 직원 및 학생의 합의된 방식과 절차에 따라 선정하도록 규정한다'는 내용의 개정 교육공무원법이 시행되면서 추진했다.

 

충북대는 애초 교수 81%, 교직원 16%, 학생 3%의 비율로 총장 선거에 참여했다. 교수들의 의견을 압도적으로 반영한 것이다.

 

올해 치러지는 선거부터는 학내 구성원들이 합의를 통해 반영비율을 조정할 수 있어 비율을 높이려는 직원‧학생과 비율을 지키려는 교수들의 치열한 수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충북대는 개정 교육공무원법 시행 이후 최초로 구성원 간 합의를 시작해 여기서 도출된 결과가 전국 국립대의 기준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교직원과 학생들의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진 법이 오히려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교육부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공무원법 시행령을 만들어 국립대 구성원 3주체의 투표 참여 비율을 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시행령이 만들어지는 시점은 확실하지 않아 충북대 구성원들의 열띤 토론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충북대의 한 교수는 "지난 13일부터 교수회, 직원 대표, 총학생회의 합의가 시작됐다"라며 "전국 첫 사례여서 치열한 토론이 예상된다. 2월 중순쯤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후보자들의 명확한 윤곽이나 선거 일정은 합의 결과가 도출된 뒤에나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차기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김수갑 현 총장을 비롯해 임달호 전 경영대학장(국제경영학과 교수), 홍진태 약학대 교수(이상 충북대 출신)와 고창섭 전 전자정보대학장(전기공학부 교수), 이재은 대외협력본부장(행정학과 교수), 한찬훈 전 공대학장(건축공학과 교수‧이상 서울권 출신) 등 6명이다.

 

후보자들은 선거일 기준 최대 17일 전까지 등록해야 한다. 현 총장이 재출마할 시에는 후보자 등록 5일 전까지는 사퇴해야 한다.

 

선거는 6월 하순이나 7월 초쯤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종합하면 본격적인 선거전은 5월 말이나 6월 초부터 시작할 가능성이 크다.

 

충북대 관계자는 "자천타천 거론되는 후보는 있지만, 출마 의사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어 여전히 미지수"라며 "김수갑 총장은 송년사를 통해 임기를 채우겠다는 뜻을 구성원들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표 반영비율 등 다양한 변수가 존재해 올해 총장 선거는 매우 치열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의 임기는 오는 8월 종료된다. 후임 총장은 구성원들의 투표로 후보자를 선정한 뒤 교육부 검증과 국무회의 의결 등을 거쳐 임명한다. 충북대 총장의 임기는 4년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