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북부권 혁신지원센터 개소...전국 최초 신사업 지원센터

자치단체·혁신기관·대학 공동 참여, 신성장 산업 발전 기대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10:07]

충북 북부권 혁신지원센터 개소...전국 최초 신사업 지원센터

자치단체·혁신기관·대학 공동 참여, 신성장 산업 발전 기대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5/12 [10:07]

▲ 충북 북부권 지역의 신산업 혁신을 지원하는 북부권 혁신지원센터가 12일 개소했다.  © 양정아 기자

 

충주시는 충청북도 북부권 지역의 신산업 혁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북부권 혁신지원센터(이하 북부센터)'가 충주시청 11층에 사무실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고 12일 밝혔다.

 

북부센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가는 충북 북부권 신산업 기업들의 혁신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권역별 균형 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기관이다.

 

특히, 충청북도 5대 혁신기관(충북연구원, 충청북도기업진흥원, 충북테크노파크,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충북과학기술혁신원)과 북부권 지역 4개 대학(한국교통대학교, 건국대학교, 세명대학교, 대원대학교)이 참여한 전국 최초 신사업 지원센터로서 △신규사업 기획·발굴 △중소기업 지원체계 구축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 강화 △산업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등을 위한 사업 수행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지원과 경쟁력 제고 기반마련을 위해 △기업 애로 상담 △스타트업 지원 △사업화 지원 △투자지원 △강소기업 육성 등 기업의 전주기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시는 북부센터가 충청북도 북부지역의 중점 사업 유치와 특화산업 발굴 및 지자체·대학·기관·산업체의 공유·협업을 통해 지역 상생을 이끄는 광장의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신성장 산업 발전에 두뇌이자 중소기업 육성의 싱크탱크가 되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사업의 개척자인 기업들의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북부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며 “시민 여러분들의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