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바이오헬스산업 제2의 도약 나서… 바이오헬스 합동 연찬회 개최

충북도, 바이오헬스 분야 새정부 정책방향 대응 총력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0:12]

충북 바이오헬스산업 제2의 도약 나서… 바이오헬스 합동 연찬회 개최

충북도, 바이오헬스 분야 새정부 정책방향 대응 총력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5/19 [10:12]

 

▲ 충북도는 바이오 헬스 분야의 새정부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합동 연찬회를 개최했다.  © 양정아 기자

 

충북도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새정부 정책 대응을 위해 충북C&V센터에서 도, 중앙부처,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여하는 합동 연찬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합동 연찬회에는 보건복지부를 비롯해 카이스트,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국립보건연구원,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단,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충북테크노파크, 충북바이오산학융합원 등 핵심 연구기관이 참여해 새정부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코오롱바이오텍㈜, ㈜엑셀세라퓨틱스, ㈜메딕바이오엔케이, 케이셀바이오뱅킹㈜ 등 세포치료 및 줄기세포 유망기술 보유 기업 관계자도 참여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날 연찬회는 1부 전문가 초청 특강과 2부 유관기관·기업간 사업 논의와 자문 등으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1부에서는 ▲가상현실(VR)부문 디지털헬스케어 전문가인 대전대학교 안택원 교수와 ▲국가 산업기술 연구개발(R&D)를 전담 지원하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김형철 바이오PD를 연사로 초빙하여 새정부의 바이오산업 정책 방향 이해와 충북의 선제적 차별화 정책사업 발굴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이어 2부에서는 유관기관, 기업과 함께 상호 간 업무 공유와 소통의 자리를 마련해 충북 바이오헬스산업 제2도약을 위한 추진전략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 사항으로 ▲첨단바이오 오송 R&BD 실증센터 건립 ▲첨단재생의료 산업 육성 등 새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사업의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충북도에서 첨단재생의료 육성을 위해 국립보건연구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함께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 제조품질관리기준(GMP) 공동 제조생산’과 관련한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대한 참여 기관별 상호협력 방안 및 발전방향에 대하여 구체적이고 활발한 토의가 이뤄졌다.

 

충북도 최응기 바이오산업국장은 “새정부의 바이오헬스 산업을 수출 주력 산업으로 육성 하고자 하는 정책 기조에 발맞춰 충북 바이오산업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이번 합동 연찬회를 계획했다”며, “앞으로도 새정부 정책 방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롭게 시작되는 민선 8기를 맞아 충북 바이오헬스산업 제2도약을 위한 좀 더 치밀한 비전과 전략을 세워 충북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