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지방대 위기 극복 공동 대응

수도권 대학 반도체학과 정원 확대 대응 방안 논의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5:12]

충북도, 지방대 위기 극복 공동 대응

수도권 대학 반도체학과 정원 확대 대응 방안 논의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6/22 [15:12]

▲ 충북도는 충북 지방 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 육성지원협의회를 개최했다.

 

충북도는 22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 지방 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 육성지원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대학·산업체·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된 협의회 위원과 도내 반도체학과 교수 등 20여명 참석했다.

 

육성지원협의회는 지방 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의 육성·발전에 위해 2020년 구성한 협의회로 지역 균형 인재 육성 지원 시행 계획 수립 및 추진 실적 점검에 관한 사항을 협의·조정해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다음달 초 반도체 관력학과 정원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첨단산업 인재 양성 지원 방안에 대한 교육부의 발표에 앞서 이에 따른 대응 방안 논의와 새정부 지역 대학 정책에 대한 설명이 이루어졌다.

 

위원들은 수도권 대학 반도체학과 증원은 학령 인구 급감으로 신입생 충원의 어려움이 있는 지방 대학의 위기를 가속화할 것을 우려하며,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에 우선권을 주어야 한다는 의견에 입을 모았다.

 

이에 충북은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국비 확보, 기업과 대학 간 계약학과 체결을 위한 정부 재정 지원 확대, 반도체 실무 인력 양성 융합센터 설립을 통한 인재 양성 등 해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새정부 국정과제 '이제는 지방대학시대'의 주요 내용인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협약 하에 지역 산업, 대학, 교육청 등과 연계하여 인재를 육성하는 ‘지역인재 투자협약제도’ 도입에 대한 설명과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충북도 관계자는 “학령 인구 감소와 수도권 쏠림, 4차산업 인재 양성 등 대전환 시기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 지역 대학 발전을 통해 지역 맞춤형 인재를 길러내고, 그들을 바탕으로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선순환 체계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학-지자체-산업 간 긴밀한 협력과 대응이 필요하다”며 “오늘 협의회를 통해 제시해주신 고견들을 도정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