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제8회 ALGOA 정상회의 사전회의 진행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 연계 추진 위해 마련

박진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7:04]

괴산군, 제8회 ALGOA 정상회의 사전회의 진행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 연계 추진 위해 마련

박진현 기자 | 입력 : 2022/06/24 [17:04]

▲ 괴산군은 제8회 ALGOA 온라인 사전회의를 진행했다.



충북 괴산군은 24일 제8회 ALGOA 정상회의 개최에 앞서 온라인 사전회의를 진행했다.

 

세계유기농연합회(GAOD)가 주최하고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 아시아연맹(IFOAM Organics Asia)이 주관하는 이번 회의는 제8회 ALGOA 정상회의 개최와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사전행사인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의 연계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열린 비대면 화상회의에는 ALGOA 의장으로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공동의장이기도 한 괴산군과 ALGOA 운영위원회 위원을 비롯해 살바토레 바실리(에코리전 대표), 매튜존(IFOAM Asia 회장) 등 세계 각국의 유기농 전문가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8회 ALGOA 정상회의와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 추진에 대한 업무 협의가 이뤄졌으며,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에 대한 소개도 함께 진행됐다.

 

제8회 ALGOA 정상회의는 오는 7월 18일부터 이틀간 열리며 △국가별 모범 정책 사례 공유 △유기농 리더들과의 만남 △유기농의 미래에 대해 초점을 두고 있다.

 

제2회 국제유기농정책컨퍼런스는 제8회 ALGOA 정상회의에 이어 20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며 아시아 17개국 ALGOA 회원단체 간 유기농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군은 엑스포 사전행사인 ALGOA 행사를 통해 전세계에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홍보하고 성공 개최를 지원할 계획이다.

 

살바토레 바실리 에코리전 대표는 “괴산군은 아시아 유기농 확대와 위상 강화를 위해 큰 역할을 해왔다”며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