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지사,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방향' 1호 결재

국내 최대 초대형 관광 프로젝트 추진...T/F도 구성 예정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7/07 [11:02]

김영환 지사,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방향' 1호 결재

국내 최대 초대형 관광 프로젝트 추진...T/F도 구성 예정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7/07 [11:02]

▲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1호 결재인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방향에 서명하고 있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7일 취임 후 현안 1호 결재로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방향’에 서명했다.

 

레이크파크는 민선 8기 핵심공약으로 충주호(청풍호, 단양호), 괴산호, 대청호 등 757개의 아름다운 호수‧저수지와 그 주변에 어우러진 백두대간, 종교‧역사‧문화 유산 등을 연계해 스토리와 낭만, 힐링이 있는 국내 최대의 초대형 관광 프로젝트이다.

 

레이크파크 핵심내용을 살펴보면 ‘치유와 힐링의 호수 여행’을 비전으로 충북의 대표 호수와 저수지를 잇는 관광벨트를 구축한다는 방향이다.

 

치유의 호수, 액티비티 등 체험의 호수, 역사의 호수, 문화‧예술의 호수 등 권역별로 차별화된 콘텐츠로 호수 관광을 기획하고, 충북 호수 관광 메타버스 구축 등 관광과 디지털 기술의 융복합화를 통해 레이크파크를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지사와 민간전문가를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관광벤처‧마케팅 기획사 등 관광전문가 등과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민‧관 위원회’를 설립하고, 실무 지원을 위해 ‘범 충북도 레이크파크 T/F’를 구성할 계획이다.

 

추진 전략으로는 △대표 호수 및 선도사업을 선정하여 우선 추진하여 단계적으로 확산 △대통령 공약과 연계하여 문체부 등 중앙부처 사업 채택을 통해 국비 확보 등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충북은 바다는 없으나 호수가 있고, 항구는 없으나 백두대간의 산이 있고, 배는 없으나 걸어서 세계로 난 만 갈래의 길이 있다”며 “레이크파크 관광 르네상스라는 충북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도전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