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화장품 수출액 2020년 대비 21.3% 증가

화장품 무역수지 9조원 돌파...28.6% 증가

충북넷 | 기사입력 2022/07/07 [13:04]

작년 화장품 수출액 2020년 대비 21.3% 증가

화장품 무역수지 9조원 돌파...28.6% 증가

충북넷 | 입력 : 2022/07/07 [13:04]

 

지난해 국내 화장품업체들의 수출액이 전년 대비 21.3% 증가했다. 또 화장품 무역수지는 전년 대비 28.6% 증가해 9조원을 돌파했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2021년 화장품 생산·수입·수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실적은 전년 대비 21.3% 증가해 역대 최고액인 105,099억원을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2020년 수출 실적은 82,877억원으로 프랑스와 미국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하며 화장품 G3 국가로 자리매김한 후 2021년에도 이 지위를 유지했다.

 

화장품 수출액 규모는 92억 달러로 가전(86억 달러), 의약품(84억 달러), 휴대폰(49억 달러) 수출액을 넘는다.

 

화장품 수출국은 153개국으로 중화권 국가(중국, 홍콩, 대만 등)의 비중(61.3%)이 여전히 높았으며, 북미지역(미국, 캐나다 등)과 일본지역 비중이 작년 대비 각각 29.5%, 22.4% 증가해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화장품 무역수지는 2012년 처음 1,006억원으로 흑자를 기록한 후 꾸준히 성장해 202079억원에 이어 지난해 916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 규모(293692만 달러) 25.7%를 차지했으며, 그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화장품 생산 실적은 전년 대비 9.8% 증가한 166,533억원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감소했던 색조 화장용 제품의 생산 실적은 작년 대비 6.7% 늘었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손 세정제와 같은 인체 세정용 제품류의 생산 실적도 2020년에 이어 증가했다. 수입 실적은 14,937억원으로 전년 대비 11.7% 증가했다.

 

화장품 제조와 판매업체 수도 증가했다.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가 2020년 세계 최초로 시행된 후 지난해 이 유형의 판매업체 수는 전년(112) 대비 65.2% 증가한 185개로 늘었다.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은 개인별 피부 진단 결과나 선호도 등을 반영해 제조시설이 아닌 판매장에서 즉석으로 혼합·소분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판매 유형이다. 2021년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와 제조업체 수도 각각 작년보다 14.9%, 8.8% 증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