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이차전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적극 지원

이차전지산업 초격차 확보, 창업활성화로 적극 추진

양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8/01 [09:34]

충북도, '이차전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적극 지원

이차전지산업 초격차 확보, 창업활성화로 적극 추진

양정아 기자 | 입력 : 2022/08/01 [09:34]

▲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는 우수 창업테마 스타트업 알페스, 금오기술, 클레비온, 한울테크 등 4개사에 창업 사업화 지원금을 지원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충북은 창업생태계 조성으로 이차전지산업의 초격차를 확보하기 위해 올해부터 스타트업 육성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이 사업은 이차전지 창업관련 기술 및 교육과정과 사업화 지원과정으로, 창업관련 기술 및 교육과정은 △ 이차전지 기술특강 △ 기업별 창업아이템 PT발표 △ 전문위원 평가 및 멘토링 △ 스타트업 활성화 포럼 등을 진행한다. 사업화 지원과정을 통해 기획사업의 구체화, 제품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는 유망 스타트업(예비창업자 및 7년 미만 창업자) 10개사를 모집, 우수 창업테마를 가진 4개사를 선정, R&D 및 시제품 제작 등 제품화 지원을 위해 사업화 지원금 각 기업별 500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내 기업IR, IPO를 통한 추가 자금 지원 및 투자유치 등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연오 충북도 이차전지산업팀장은 “현재 충북이 이차전지 글로벌 생산거점이자 제조기지로서의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초격차 전략기술 분야의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되기 위해서는 열정과 도전정신을 가진 스타트업․벤처기업들이 더욱 많이 발굴돼야 할 것이며, 충청북도는 창업하기 좋은 연대와 협력의 이차전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앞으로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스타트업 육성사업뿐만 아니라 이차전지의 소재·부품 단계에서부터 시제품, 시험평가 및 인증에 이르는 전주기 기술지원 및 R&D 기술개발, 전문인력 양성 중에 있다.

 

yangja@okcb.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